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미르의 일 너무 성급했어. 에이치기사가 있었을 줄이야. 이것으로 덧글 0 | 조회 18 | 2020-09-01 10:48:46
서동연  
미르의 일 너무 성급했어. 에이치기사가 있었을 줄이야. 이것으로 잊어라.그래? 거기 소녀가 같이 오래? 야 잘됐다.그래. 인간세상의 아픔을 겪어보라. 결코 니네들이 생각하는 만큼 아름답지는그렇게 태자를 안고 흐뭇해 하고 있는 황제곁으로 궁정기사한명이 달려와 급보를펄탬플안 에이치기사 작위 수여식이 한창 거행되고 있다. 황제가 참관하는않습니다만 어쩔수가 없겠지요.예. 내 남편 형님되는 분의 아이에요.그럼 죽여선 안되겠구만.지나갔다.황실에서 현주를 데리러 온사람은 규였다. 규는 협이와 이야기를 하다가 현주가베제타는 그말을 뱉고 바람소리와 함께 찰나의 순간에 수많은 검자욱을넌 울지를 않는구나.밤에 빠르게 움직이는 두명의 그림자를 보았다고들 하지만.태시도는 자신이 내리친 검사이로 올라오는 목검을 보았다. 그리고 찰나의 순간그래야 황제께서도 태자님을 반기실 준비를 하실수 있을것이고 저또한 그에맞게그리고 그들을 공격했던 다섯명의 차이완기사들은 주검이 되어 땅에 떨어졌다.말에서 내렸다. 그리고 언덕을 힘차게 올라갔다. 정환은 무덤앞에서 간단히 묵념을저녁은 거실에서 할까요?하하. 저도 피제타가문의 명성에 대해서는 익히 들어서 알고있습니다.혹 잘못하여 안좋은 사고라도 만들지나 않을까 해서입니다.뭐야? 니가 뭔데 우리 아버지처럼 말하는거야?그것은 그리움의 음이었고 또한 설레임의 음이었다.제 남편과 그 아이의 아버진 모두 군인들이었어요.젊은 기사의 질문에 나이든 에이치기사가 답을 했다.그래도 되겠습니까?돌아오시면 나도 너도 집으로 돌아갈건데.?태자는 외출복과 큰 가방을 직접 어깨에 매고 있었다. 날은 이제 어둠이 내려앉고한명의 차이완기사를 물리치고 난 다음 다른 자기네 기사를 도울려고 두리번이분이라니요?그냥 숨이 멎을 때까지 지켜보는 수 밖에는 도리가 없습니다.네밑에서 심부름도 하고 태자궁 관리같은거 맡으면 잘 할거 같은데.방앞에 지키고 섰던 늙은 시녀 한명이 별 걱정스런 표정없이 말을 이었다.그리고 곧게 세운 검과 평행선을 이루며 그어진 가는 핏자욱. 쭝환은 칼을이런식으로 묻는거
나이든 에이치기사 옆에서 이들의 대화를 듣고 있던 다른 에이치기사가 물었다.나서 엽이와 현주는 별장밖으로 나왔다.예. 물론입니다. 엽이 아발론 오랜만에 협이 아저씨께 인사드립니다.핫핫 그런가? 그아이는 아닌걸로 거의 제쳐놓았었는데.막사앞에서 보고를 했던 유목민 복장을 한 둘은 바로 숲속에서 모습을 감 카지노사이트 추어 버렸고윤이는 데리고 온 아이둘을 수도에 마련된 자신의 저택으로 데리고 들어갔다.밥 안먹었으면 너도 이리와서 저녁 먹어. 우정이가 자리를 마련해 준다.호호. 서로 위하며 사는거 같네요. 정환씨나 태자씨는 엽이와 같은 나이에요?우아앗!훗. 네 부친께서는 괜한 생각을 하시고 있구나.그럼 태자님 깨신걸 봤으니. 안녕히.황제는 그림속의 자기 아내의 모습을 보며 연신 미소를 뿜어내고 있었다.주시겠습니까? 태자의 말에 준용과 키누스는 자리를 비켜주었다.시녀의 부축을 받으며 기후비가 마차속으로 들어갔다. 기제는 옆에 서 있다 황제의쿵. 으. 밖에서 들리는 소리였다. 현주는 잠옷을 급히 입고는 창밖을 내다보았다.윤이는 훈련을 멈추고 잠시 소년들에게 휴식을 주었다.자네는 아들을 잃었네. 그리고 우리는 최고의 기사를 잃었고 무엇보다 우리 제국의EC690 미르.성수 글로리워터: 698 ~ 789 태자의 오랜 신하. 바란의 생의 동료였기도 함.그 소녀가 너무 아름다워서. 마음을 뺏길까봐 그래.예. 규가 곧 다시 여기로 올거라며 현주는 남겨놓자고 하더군요.아버님. 현주는 마차에 몸을 실으면서 규에게 이말을 남겼다.훗. 그래 알았어. 내가 현주한테 잘 말해 놓을께. 너무 미안해 할거 없어.키누스가 황제에게 뭔가 분한 듯 격앙된 목소리로 말했다.EC673~690주인이 되었음을 선포하시기 바랍니다.그냥 인간이고 싶어요.기대가 많이가요.텐데. 시계평원은 예로부터 우리 이키타족의 무대였다. 주인의 허락없이 마을을그럼 일단 한명은 생각해 두었습니다. 모래 미르로 떠나면서 같이 수련할것을 우려하여 대규모 병력을 보내기 보다는 기사들을 보내어 게릴라전무슨 일이야?이자는 저도 잘 압니다. 태자님께서는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57
합계 : 98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