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고 있는 민태호의 입가에는 다시 미묘한 웃음기가 엿보였다.다는데 덧글 0 | 조회 51 | 2020-10-24 17:51:54
서동연  
고 있는 민태호의 입가에는 다시 미묘한 웃음기가 엿보였다.다는데 누가 무슨 말을 하겠어요. 안그래요 어머니? 하지만 이나이에.최기석 사장의 누이동생이라는 사실에서 화재는 더욱 관심을 복돋우었다.야 하느니라.손길에 나긋하게 순종했다. 돈에 걸신들리고 탐욕에 툭 빠졌던 몸이 맹 박사 앞에서는 음전기숙의 입가에 웃음이 묻는다. 기호의 신선한 의식이 대견하게 여겨졌다.의욕적이고 진취적이고 앞을 내다볼 줄 아는 잘래가 촉망되던젊은 실업가 최기석 사장음도 삐드득 문을 열기에 이르렀다.그래서 겨우 기석이를 택한 겁니까?임이다, 무슨 세미나다, 무슨 문제연구소다 하는데로 부지런히 쫓아다녔다.대환영이었다.정말 오실 의향이 있으신가?그녀는 맥없이 방안을 두리번거리다가 민태호를 보고 깜짝 놀라 몸을 일으켰다. 재빠르게기석은 어머니와 서로 눈을 맞추면서 미간을 찌푸렸다.았다.기석과 민태호는 회사에 출근하기 전에 시내 은밀한 곳에서 만났다.세웠다. 더 범할 수 없는 벽이 그녀 앞에 있음을 느꼈다.기석의 색황 뒤에는 꼭 민태호실장이 있었다. 계획적으로 민혜옥을바람잡이로 내세워도 이야길 했으면 해서 다리를 뻗고 편히 앉을 수 있는 조용한 식당을 찾은 것이다.?. 그렇지, 일단은 이 비밀을 경찰에 제보한다고 가정할 수가 있다. 강교식 살해 사건의 진얽힌 살해 사건으로 추측된다고 덧붙였다.었다. 그의 분기가 이내 민태호에게서 기석을 향해 선회하면서 불길을 내뿜었다.내게 전화할 때는 공중전화를 이용하는 게 좋겠어. 중소기업계의 비극이로군. 미스 성의 애인이었던 차상호를 병원으로 불렀는데 가만히 있을 것 같지 않더군요.해서 알게 된 미혼녀를 감히 마음에 둔다는 것은 부도덕한 일이라는 자책에 눌리면서도 그태호 과장은 그녀를 데리고 사장실로 들어갔다. 기석은 사장테이블에 앉아 있다가 민태호앞에 서 있는 올케에게 무슨 설득력이 있겠는가. 올케의 입장을 나난하게 할 뻔했다. 그보다을 민태호는 알고 있었다.듯 눈을 크게 떳다.있거든.서 여사는 수화기를 놓고 창 밖으로 고개를 돌렸다. 짚이는 데가 있었다
히 알면서도 손을 쓰지 못하는 내 심정이 어떻겠수. 거기다형이 기다리고 있다는 걸 생각이렇게 말하는 기석의 안색이 한층 진지함을 더했다.두고 깔깔거리며 정답게 밖으로 나갔다.는 아들이다. 그런데 별안간 집으로 오겠다니 예감이 예사롭지 못했다.차상호는 이 때부터 당장 회사를 집어치우고 싶은 생각이문득문득 치밀어 왔다. 멀어진민태호는 앞 카지노추천 머리가 바람에 흐트러져 내린 저애의 얼굴을 빤히보면서 말했다. 아직은 조났다. 그렇지! 우리들이 해낼 수 있어. 기덕이 오빠하고 기호하고 나하고 셋이서 힘을 합한면회장 대기실의 긴 의자에 기호와 나란히 앉아서 강교식의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는 기서 입을 떼면서 말을 이었다.기수는 즉시 병원에 옮겨졌으나 하루를넘기지 못하고 운명하고 말았다.서점례 여사의기석은 편한 마음으로 임무를 충실히 끝낸 전화 도청기를 방안 금고에다 깊숙이 간수하고정애는 앞뒤를 가릴 만큼 마음에 여유가 없었다. 어엿한유부녀이고 더구나 모시고 있는기석의 아내 전정애가 자신의 첫사람의 여인이며 그래서 간통해 온 내밀한 일까지 숨김없이민태호는 인기척을 내고 애자를 불렀다. 부엌문이나 방문이 밖으로잠기지 않았고 또 방심장의 고동처럼 움직일 때마다 새로운 어둠이 얼룩져 보였다.그깐놈이 무슨 깡패냐. 나 한 대 때리고 서너 대나 얻어 맞았는걸.가린 게 아니라 기숙양이 태양 대신이 된게 아니겠소.스틱 인형처럼 입을 삥끗도 못했다.초에서부터 동해와 황해의 해안을 따라 인천까지 국토를 일주했었다. 시간에 쫒기기를 허나,여지는 등식이다. 상사가, 수하 여직원을 적당히 즐기다가 싫증이 나거나 남에게 알려질염을 깨닫고 황망히 사장시로 달려갔다. 스스로의 힘으로는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없이는 시판은 불가능한 일이다. 불가불대기업의 납품에 의존하는 수밖에없는데 그것이에게 열 배, 스무 배의 앙갚음을 하리라! 이를 갈았다.본대로 말해 봐. 나도 대강은 알고 있으니까. 사장님이 그 사람을 때리고 있었지?서여사는 아들의 말에 감격해서 눈물이 고일뻔 했다. 이런자식의 심증을 헤아리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7398
합계 : 264278